무당개구리

대표시청각
button
관련항목 페이징
  • URL Copy
  • twitter
  • facebook
한자 巫堂-
이칭/별칭 산합(山蛤)
분야 지리/동식물
유형 동물/동물
지역 전라남도 화순군
시대 현대/현대
집필자 강성곤

    [상세정보]

    지역 출현 장소 전라남도 화순군
    성격 동물
    학명 Bombina orientalis
    생물학적 분류 척삭동물문|양서강|개구리목|무당개구리과
    서식지 전라남도 화순군
    몸길이 약 4~5㎝
    새끼(알) 낳는 시기 5~7월 초
[정의]
전라남도 화순 지역에 서식하는 개구리목 무당개구리과에 속하는 양서류.

[개설]
무당개구리는 무당개구리과[Discoglossidae]에 속하는 한 속으로, 한국과 중국 등 아시아 일대에 분포한다.

[형태]
무당개구리는 몸길이가 약 4~5㎝ 정도이며 보통 연못에서 생활한다. 등을 비롯한 윗부분은 어두운 녹색과 검은색이 섞인 얼룩무늬가 있고, 배 부분은 붉은색과 검은색이 섞인 얼룩무늬가 있어서 여느 개구리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무늬를 가지고 있다. 피부에는 작은 혹이 많다. 알 덩어리는 불규칙하며 보통 고인 물의 물풀 따위에 붙여 놓는다. 산란기는 5~7월 초 무렵이고 산골짜기에 흐르는 맑은 물이나 평지에 알을 낳는다.

[생태 및 사육법]
무당개구리는 적이 나타나면 앞다리를 쳐들며 몸을 움츠리고 머리와 뒷다리를 등 쪽으로 굽힌다. 팽팽하게 곡면을 이룬 복부의 아랫부분에 의지하여 복부 아래쪽의 밝은 색깔을 과시하며 가만히 있는데, 이러한 반응은 적에 대해 자신의 피부에 독이 있다는 것을 알리는 경고의 표시로 보인다. 또한 천적의 위협을 받으면 배 부분의 붉은 무늬를 드러내고 죽은 척을 하며 피부에서는 흰색의 독액이 나와 천적에게 해를 입힐 수 있다. 인간의 경우 점막 등에 독액이 닿으면 가려움 등 심한 자극을 입을 수 있으나 그 외에 큰 해를 입히지는 않는다. 곤충이나 벌레 등을 잡아먹는다.

[현황]
무당개구리는 과거에 비해 개체수가 많이 줄었으나 전라남도 화순 지역에서는 백아산과 곤방산 등지에서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개체수가 줄고 있는 종인만큼 향후 화순 지역 전역을 대상으로 한 체계적인 조사가 필요하다.

0
작성자 확인번호  
의견내용
등록

향토문화전자대전 로고 집필항목 검색 닫기
향토문화전자대전 로고 참고문헌 검색 닫기